(사) 대한민국농악연합회 임웅수 이사장 신년사

관리자 0 79 01.07 14:58

금년은 농악인 모두가 어느 해 보다 분주했고 바쁘게 보낸 한 해였습니다.

 

남과 북의 정상이 판문점에서 서로서로 손을 맞잡고 한반도의 평화를 다짐하며 전쟁과 분단의 가슴 아픈 역사를 청산하고 공동번영의 새날을 열어 나갈 4.27 공동선언을 하였습니다.

이러한 민족의 경사에 전국의 농악인들은 613일 광화문 광장에서

[평화가 옵니다, 희망이 옵니다, 정의가 옵니다]라는 깃발을 앞세우고 광화문 광장에서 청와대 앞까지 농악으로 신명을 불러내어 하늘과 땅에 우리민족의 소원을 비는 길놀이를 하였고 구름떼같이 몰려든 세계 만방의 시민들과 어우러져 흥에 겨운 뒤풀이를 하면서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내는 대동의 한마당을 이루었습니다.

 

1014일에는 전국의 농악인 2,000여명이 광화문 광장에 모여 매년 1127일을 농악의 날로 선포하고, 질경이같은 질긴 생명력으로 살아남은 농악이 민족의 전통문화 유산의 상속자로 당당하게 자리 매김하는 기념일을 갖게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전국의 국악인 여러분 !!!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국적 불명의 문화의 홍수 속에서 올곧은 전통문화의 뿌리를 틀어쥐고 고군분투하시는 여러분은 전통문화의 도도한 역사를 미래의 세대들에게 이어주는 문화유산의 상속자이며, 전령사입니다.

국악인 여러분의 작은 몸짓 하나 하나가 모여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을 엮어내는 정신문화의 주체이고 주인입니다.

황금 돼지의 해 기해년에는

국악인 여러분의 소망을 이루시고 장독과 곳간에도 차고 넘치는 축복의

한해가 되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소망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대한민국농악연합회 이사장 임웅수 큰절

 

Comments

asdfa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