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흐림속초9.0℃
  • 흐림11.6℃
  • 구름많음철원9.5℃
  • 흐림동두천10.4℃
  • 맑음파주11.1℃
  • 흐림대관령10.1℃
  • 구름많음백령도7.2℃
  • 비북강릉9.2℃
  • 흐림강릉10.4℃
  • 흐림동해9.6℃
  • 비서울10.7℃
  • 안개인천10.4℃
  • 구름많음원주12.5℃
  • 비울릉도13.8℃
  • 비수원10.1℃
  • 맑음영월13.3℃
  • 흐림충주12.6℃
  • 흐림서산10.3℃
  • 구름조금울진14.8℃
  • 비청주11.6℃
  • 비대전11.2℃
  • 구름많음추풍령12.6℃
  • 비안동12.6℃
  • 흐림상주13.2℃
  • 흐림포항16.7℃
  • 흐림군산10.2℃
  • 구름많음대구15.3℃
  • 비전주10.6℃
  • 흐림울산16.6℃
  • 구름많음창원15.5℃
  • 비광주11.0℃
  • 구름많음부산15.3℃
  • 구름많음통영14.1℃
  • 흐림목포10.8℃
  • 흐림여수13.3℃
  • 흐림흑산도9.9℃
  • 흐림완도12.0℃
  • 흐림고창10.1℃
  • 흐림순천11.8℃
  • 비홍성(예)10.2℃
  • 흐림제주13.8℃
  • 흐림고산13.0℃
  • 흐림성산13.4℃
  • 구름많음서귀포13.4℃
  • 구름많음진주14.8℃
  • 흐림강화11.6℃
  • 구름조금양평12.1℃
  • 흐림이천11.7℃
  • 흐림인제12.1℃
  • 흐림홍천12.5℃
  • 흐림태백11.9℃
  • 맑음정선군13.6℃
  • 맑음제천12.5℃
  • 흐림보은11.3℃
  • 흐림천안11.9℃
  • 흐림보령9.6℃
  • 흐림부여10.4℃
  • 흐림금산11.4℃
  • 흐림10.9℃
  • 흐림부안10.2℃
  • 구름많음임실10.3℃
  • 흐림정읍9.9℃
  • 흐림남원11.5℃
  • 구름많음장수10.7℃
  • 흐림고창군10.0℃
  • 흐림영광군10.3℃
  • 구름많음김해시16.0℃
  • 흐림순창군11.3℃
  • 구름많음북창원16.4℃
  • 구름많음양산시16.3℃
  • 흐림보성군12.8℃
  • 흐림강진군12.1℃
  • 흐림장흥11.9℃
  • 흐림해남11.1℃
  • 흐림고흥12.2℃
  • 구름많음의령군16.3℃
  • 구름많음함양군12.8℃
  • 구름많음광양시13.0℃
  • 흐림진도군11.6℃
  • 구름조금봉화12.1℃
  • 흐림영주11.8℃
  • 흐림문경13.1℃
  • 흐림청송군14.2℃
  • 흐림영덕15.9℃
  • 흐림의성14.0℃
  • 흐림구미14.6℃
  • 흐림영천15.2℃
  • 구름많음경주시15.5℃
  • 구름조금거창13.8℃
  • 구름많음합천14.4℃
  • 흐림밀양16.0℃
  • 구름많음산청13.7℃
  • 구름많음거제14.6℃
  • 흐림남해14.4℃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그들은 우리의 땅도, 역사도, 문화도 빼앗아 갈 것이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기고] 그들은 우리의 땅도, 역사도, 문화도 빼앗아 갈 것이다

                                                                

 이용수(판소리 이수자서울외국어대학교 대학원 교수)

 

 

참으로 걱정이 된다. 머지않아 일어날 일이 눈에 환하게 보이기 때문이다. 일본과 중국은 앞으로 계속 우리의 모든 것을 빼앗으려 할 것이다. 우선 중국부터 따져보자. 중국은 무서운 나라다. 몇년 전 사드보복 하는 것을 보라.

 

그들은 그간 동북공정을 하면서 우리나라의 땅도 이미 자기들 수중으로 들여놓고 있다. 자신들의 땅 안에서 일어난 역사는 모두 자기네의 것이라고 하고 만리장성도 확장하여 다시 만들어 놓고, 이제는 한강 이북은 자기네의 지배를 받았던 제후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상고사도 왜곡하고 있다. 몇 년 전 시진핑 주석이 트럼프 미국대통령에게 이미 그런 뜻으로 자신 있게 말하지 않는가? 우리의 상고사도 자기들 위주로 만들고, 우리의 배달환국의 조상인 태호복희씨, 신농씨, 치우천황도 자신들의 조상이라고 선전하고 있다. 이제는 단군상마저도 크게 만들어 놓고 자랑하고 있다.

 

아리랑도 자신들의 문화재로 등록하고, 한복도 자기네 옷이라고 하고, 또 요즘은 김치도 자기네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심지어 우리의 민족음악이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판소리까지 자기네들의 문화재로 등록하여 놓았다. 이것은 앞으로 우리문화를 뺏을 시초가 되는 것이다. 우리네의 조상인 태호복희씨가 만든 8괘의 태극기도 앞으로는 자기네 조상이 만든 것이니 우리가 쓰지 못하게 할 것이고, 우리의 판소리도 자신들의 문화라고 주장할 것이 틀림없다

 

20210111154233_55cfb2c1e64ef9ca82e5d5c23e7819e7_10if.jpg
이날치 밴드가 참여해 큰 화제를 모은 한국관광공사의 홍보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 한 장면.(사진=문체부)

 

왜냐? 판소리는 대대로 내려오면서 우리 선조들이 지역과 시대를 초월하여 범세계적으로 글로벌하게 만들어 놓은 문학의 보고요, 세계적으로 가장 우수한 대 작품들이기 때문이다. 그 속에 9000년 전부터 내려온 반고니 노고할미니 하는 모든 신화적 인물은 물론 앞에서 거론한 환인시대, 환웅시대, 단군조선 시대의 7,200년 우리 조상의 인물들이 다 나오고 중국의 요임금, 순임금을 비롯하여 우, , 주문무 등 군주와 영웅시되는 인물들이 다 등장한다. 아시아의 역사이기도 하고 세계 역사이기도 하다. 역사뿐만이 아니라 문화와 정신세계의 모든 영역까지를 총괄한다.

 

철학가와 시인 등 잘 알려진 인물은 물론 지리적으로도 치우천황시대 우리가 지배하고 살았던 중국대륙 전역은 물론 아시아 남방전역과 한반도를 다 대상으로 하여 소설과 판소리로 만든 것이다. 수궁가는 인도의 불교이야기 전등신화에서 시작하여 중국 남해바다를, 적벽가는 중국의 적벽강에서 시작하여 오, 위 촉 3국을 대상으로 하였으나 역사적 사실 외에 판소리 속의 해학과 세세한 작품구성은 모두 우리 식으로, 흥부가와 심청가도 중국 일대와 한반도를 대상으로 지역과 시대를 구분하지 않고 폭넓게 설정하였다

 

물론 춘향가는 주로 한반도와 남쪽지방을 대상으로 만든 것이고이제 중국은 그럴 것이다. 판소리 속의 인물과 지역의 소재가, 그리고 한시를 비롯하여 문화적인 요소가 주로 중국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니 판소리는 자기들이 만든 중국의 것이라고 언젠가는 주장할 것이다.

 

지금 우리 판소리 하는 세대가 가고 조용해지면 반드시 그럴 것이다. 중국의 문화가 오래 전부터 이렇게 훌륭했다고 선전할 것이다. 진짜 판소리 속에는 어마어마한 우주가 다 들어있고, 모든 세계의 문학과 음악이 다 들어있는, 그래서 우리 민족이 앞으로 먹고 살아갈 콘텐츠의 보고인 것이다.

 

보아라, 판소리의 위력을! 전 세계가 열광하고 있는 지금 BTS의 한류에 이어 이날치밴드범 내려온다가 전 세계 젊은 층의 유튜브 3억 뷰를 달성하여 또 하나의 한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또 한국의 방송국마다 진행되는 트로트의 참가자들 중에 잘한다는 평을 받은 참가자는 예외 없이 그간 판소리로 목청을 틔웠거나 목구성을 제대로 잘하는 경연자였다. ‘범 내려온다는 수궁가를 그대로 옮겨 춤과 함께 공연한 것이 히트를 친 것이지만 주요 원인은 바로 그 장단이 바로 우리 민족에게만 있는 엇모리장단이라는 것이다

 

이는 마치 어린이 시절 땅따먹기놀이와 같이 땅 위에 선을 그어놓고 두 발로 서 있다가 왼발로 내딛고, 다시 또 왼발로 뛰는 깨금발 식의 장단이다. 정상적이거나 자연스럽게 진행되는 장단이 아니고, 약간 엇박자를 내어 불안전 하는 듯하면서도 우리 민족의 흥을 돋워주는 징단이다. 마치 지난 2002한일월드컵 때 응원박수 치는 것과도 같은 장단이다. "-한민국!” 하며 소리내어 응원하면 이어서 "따단- . --!”하며 약간의 텀을 두고 엇박자로 나가는 그 장단을 말한다.

 

이 장단의 응원으로 당시 응원기에 무서운 얼굴상으로 그려진 우리 배달환국의 14세 천황을 붉은 악마라고 해서 자손들이 버릇없이 이름을 붙였지만 조상님은 그것도 어여삐 보아 우리나라를 월드컵 4강에 오르는 기적을 만들어 주셨다. 이번에도 같은 장단이라 할 수 있는 범 내려온다도 우리만의 엇모리장단이다. 이 장단은 어디에고 함부로 나오는 장단이 아니고 판소리 3, 4시간을 하는 한바탕에서 한 두 번 나올 정도의 장단이다. 언제나 상서로운 일이 생길 징조일 때, 예를 들어 하늘에서 흰 수염을 기른 도사나 혹은 천사가 내려온다거나, 산에서 영험한 짐승인 호랑이가 내려온다거나, 고승이 나타나거나 무서운 장수, 예를 들어 관우나 장비 또는 조자룡 같은 무서운 장수가 나타날 때 위엄있게 하는 소리가 바로 이 장단이다

 

우리민족을 앞으로 먹여 살릴 콘텐츠는 바로 판소리요, 우리만이 가지고 있는 이런 장단으로 흥을 잘 살려야한다. 그러니 이처럼 판소리 속에 젖어있는 문화들을 자기들의 것이라고 주장하면 안 된다. 그들의 이러한 태도는 우리가 그간 아무런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상고사를 알려고도 하지 않고, 우리문화를 정립하여 확고하게 우리의 것이라고 못 박아 놓지 않으니 이런 일이 생기는 이유이다. 이 모든 것은 사실 정부가 앞장서서 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