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구름많음속초8.6℃
  • 흐림5.5℃
  • 흐림철원4.0℃
  • 흐림동두천4.3℃
  • 흐림파주4.6℃
  • 흐림대관령4.4℃
  • 구름조금백령도8.2℃
  • 구름많음북강릉8.9℃
  • 흐림강릉9.9℃
  • 흐림동해9.2℃
  • 흐림서울5.9℃
  • 흐림인천6.0℃
  • 흐림원주7.7℃
  • 흐림울릉도10.4℃
  • 구름조금수원8.1℃
  • 흐림영월8.3℃
  • 흐림충주7.0℃
  • 구름많음서산8.4℃
  • 흐림울진10.8℃
  • 구름많음청주8.5℃
  • 구름많음대전9.6℃
  • 구름많음추풍령9.0℃
  • 흐림안동8.1℃
  • 흐림상주9.1℃
  • 구름조금포항12.7℃
  • 맑음군산10.3℃
  • 맑음대구12.1℃
  • 맑음전주9.5℃
  • 구름조금울산14.2℃
  • 맑음창원12.5℃
  • 맑음광주11.8℃
  • 맑음부산15.6℃
  • 맑음통영13.2℃
  • 맑음목포10.0℃
  • 맑음여수13.1℃
  • 구름조금흑산도11.0℃
  • 맑음완도12.3℃
  • 맑음고창10.3℃
  • 맑음순천11.5℃
  • 구름많음홍성(예)8.6℃
  • 맑음제주12.2℃
  • 맑음고산11.2℃
  • 구름조금성산11.9℃
  • 구름조금서귀포14.5℃
  • 구름조금진주13.3℃
  • 흐림강화5.7℃
  • 흐림양평8.2℃
  • 흐림이천8.1℃
  • 흐림인제6.1℃
  • 흐림홍천6.5℃
  • 흐림태백7.4℃
  • 흐림정선군8.3℃
  • 흐림제천7.3℃
  • 흐림보은9.3℃
  • 구름많음천안8.8℃
  • 구름많음보령9.0℃
  • 구름많음부여10.6℃
  • 구름많음금산10.4℃
  • 흐림9.0℃
  • 맑음부안9.6℃
  • 구름많음임실9.7℃
  • 맑음정읍8.9℃
  • 구름조금남원11.5℃
  • 구름조금장수9.4℃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8℃
  • 맑음김해시14.1℃
  • 구름조금순창군10.6℃
  • 맑음북창원14.1℃
  • 맑음양산시14.4℃
  • 맑음보성군13.9℃
  • 맑음강진군12.5℃
  • 구름조금장흥12.2℃
  • 맑음해남11.2℃
  • 맑음고흥12.6℃
  • 구름조금의령군13.3℃
  • 구름조금함양군13.2℃
  • 맑음광양시13.5℃
  • 맑음진도군10.5℃
  • 흐림봉화9.2℃
  • 흐림영주8.7℃
  • 흐림문경9.0℃
  • 흐림청송군9.3℃
  • 구름많음영덕11.4℃
  • 흐림의성9.8℃
  • 흐림구미11.1℃
  • 구름많음영천11.7℃
  • 구름조금경주시13.0℃
  • 구름조금거창12.4℃
  • 구름많음합천12.7℃
  • 구름조금밀양13.4℃
  • 구름많음산청12.5℃
  • 맑음거제11.8℃
  • 맑음남해11.8℃
기상청 제공
[새책 소개] 『메디치 가문 이야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책 소개] 『메디치 가문 이야기』

WEKP55URGFCB7NOYVLN7KNCEYA.jpg

G. F. 영의 저작 메디치 가문 이야기’(현대지성)조선왕조 오백년과 흡사한 책이다. 15세기 초부터 18세기 중엽까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한 메디치 가문의 흥망을 상세히 그린다. 르네상스와 종교개혁이라는 굵직한 사건들이 일어났던 시기다. 다빈치, 미켈란젤로, 마키아벨리 같은 유명 인사들도 조연으로 등장한다.

 

권력자가 존경을 얻는 길, 명문가를 일구는 비결, 문화예술 후원, 노블레스 오블리주 같은 사항들을 염두에 두고 읽어도 물론 좋다. 그러나 교훈을 찾겠다는 강박 없이, 역사 드라마를 보듯이 즐기기에도 충분하다. 그런 면에서는 반듯한 선조들을 찬양하는 분위기인 전반부보다, 개인적인 흠결이 있거나 시대의 한계에 부딪혔던 후손들이 나오는 후반부가 더 재미있다.

 

저자는 남자들뿐 아니라 카테리나 스포르차, 안나 마리아 루도비카 같은 메디치가 여인들의 삶도 비중 있게 다룬다. 특히 프랑스 왕비가 된 카테리나 데 메디치는 이 책에서 가장 길고 깊이 있게 묘사되는 인물로, 전체 768쪽 중 100쪽 넘는 분량이 그녀 얘기다. 종교전쟁 시기, 거듭되는 위기를 헤쳐 나가며 섭정으로 훌륭한 정치를 펼쳤으나 인기는 없었고 개인사도 불운했다. 이 부분만 따로 떼어 읽어도 흥미진진한 평전으로 손색이 없다.

 

 이 책은 한국에서는 1997메디치라는 제목으로 처음 번역 출간됐다. 박명곤 현대지성 대표가 해외 서점에서 읽고 수입을 결정했다고 한다. 2017년 표지와 본문 디자인을 바꾸고 교정도 새로 작업한 개정판을 내면서 제목을 메디치 가문 이야기로 변경했다. 박지성 현대지성 이사는 "1만 부 이상 팔리며 꾸준히 사랑받은 책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