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속초25.1℃
  • 흐림28.2℃
  • 흐림철원25.6℃
  • 흐림동두천25.5℃
  • 구름많음파주27.1℃
  • 흐림대관령23.7℃
  • 비백령도23.2℃
  • 흐림북강릉27.6℃
  • 흐림강릉28.7℃
  • 흐림동해22.3℃
  • 비서울27.7℃
  • 비인천25.7℃
  • 흐림원주25.4℃
  • 구름많음울릉도28.1℃
  • 흐림수원29.3℃
  • 흐림영월24.2℃
  • 흐림충주25.7℃
  • 흐림서산28.4℃
  • 흐림울진23.9℃
  • 흐림청주29.7℃
  • 흐림대전28.2℃
  • 흐림추풍령26.0℃
  • 비안동24.7℃
  • 흐림상주26.2℃
  • 구름많음포항32.1℃
  • 흐림군산30.2℃
  • 흐림대구29.5℃
  • 구름많음전주29.5℃
  • 흐림울산28.3℃
  • 비창원26.3℃
  • 비광주26.3℃
  • 비부산26.1℃
  • 구름많음통영25.8℃
  • 흐림목포30.0℃
  • 비여수25.2℃
  • 흐림흑산도26.4℃
  • 흐림완도26.0℃
  • 흐림고창29.2℃
  • 흐림순천26.0℃
  • 흐림홍성(예)28.9℃
  • 비제주26.8℃
  • 흐림고산28.3℃
  • 흐림성산24.7℃
  • 비서귀포25.8℃
  • 흐림진주27.7℃
  • 구름많음강화26.9℃
  • 구름많음양평27.2℃
  • 흐림이천28.1℃
  • 흐림인제28.7℃
  • 흐림홍천28.7℃
  • 흐림태백22.0℃
  • 흐림정선군23.9℃
  • 흐림제천24.6℃
  • 흐림보은25.9℃
  • 흐림천안27.8℃
  • 흐림보령30.6℃
  • 흐림부여29.7℃
  • 흐림금산26.9℃
  • 흐림28.3℃
  • 흐림부안29.8℃
  • 흐림임실26.2℃
  • 흐림정읍29.5℃
  • 흐림남원27.2℃
  • 흐림장수26.2℃
  • 흐림고창군29.2℃
  • 흐림영광군29.5℃
  • 구름많음김해시26.3℃
  • 흐림순창군28.1℃
  • 흐림북창원29.2℃
  • 구름많음양산시29.8℃
  • 흐림보성군26.6℃
  • 흐림강진군26.6℃
  • 흐림장흥25.8℃
  • 흐림해남27.6℃
  • 흐림고흥25.8℃
  • 흐림의령군29.1℃
  • 흐림함양군25.1℃
  • 흐림광양시25.8℃
  • 흐림진도군30.1℃
  • 흐림봉화23.3℃
  • 흐림영주24.0℃
  • 흐림문경25.1℃
  • 흐림청송군27.7℃
  • 흐림영덕28.3℃
  • 흐림의성26.5℃
  • 구름많음구미26.9℃
  • 흐림영천29.4℃
  • 구름많음경주시31.3℃
  • 흐림거창25.2℃
  • 흐림합천27.1℃
  • 흐림밀양30.0℃
  • 흐림산청25.9℃
  • 구름많음거제25.8℃
  • 흐림남해26.1℃
기상청 제공
‘문경새재 박달나무’ 일제강점기 일본 엽서에서 발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새재 박달나무’ 일제강점기 일본 엽서에서 발견

2047942_464446_5052.jpg
문경새재아리랑 송옥자 전승자가 27일 공개한 일제강점기에 발행된 ‘아리랑엽서(葉書)’

 

 

 "문경새재 박달나무 다듬이 방망이로 다나간다는 문경새재아리랑의 전형적인 가사가 들어 있는 일제강점기 일본 우편엽서가 발견됐다.

 

엽서 겉봉에 쇼와(昭和)’라고 인쇄돼 있어 1926년 이후에서 광복 전인 1945년 사이에 발행된 것으로 보인다.

 

문경새재아리랑 송옥자 전승자는 오래 전부터 아리랑 관련 자료들을 모아 오다가 727일 이 아리랑엽서(葉書)’ 15장을 공개했다.

 

아리랑엽서는 일제강점기 일본 관광객을 대상으로 아리랑과 조선의 풍물을 그림 또는 사실과 결합한 사진을 담아 판매한 것이다.

 

이 엽서는 지난 20135월 초, 음반 문경새재아리랑녹음을 위해 신나라레코드사를 방문 했을 때, 파주 신나라 사무실에서 한 직원이 "일본에서 몇 년 전에 산 것인데, 여기에 문경새재 박달나무 다듬이 방망이로 다나간다.’는 가사가 들어 있어, 문경에서 오셨으니 기념으로 드리겠다.”며 준 것이다.

 

이 엽서는 아리랑타령’, ‘아리랑정서라는 시리즈엽서 2세트이며, ‘아리랑타령세트는 81세트가 완전하고, ‘아리랑정서세트는 81세트 중 71장이 낙질됐다.

 

so.JPG
문경새재아리랑 전승자 송옥자 명창

 

 

아리랑타령엽서는 세로쓰기로 행마다 한글을 중심으로 오른쪽에는 일본어 발음을 가타가나로 표기했고, 왼쪽에는 일본어 번역을 히라가나로 표기하고 있다.

 

그 중 6번 엽서에는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아리랑고개로 넘어간다는 앞부분 뒤에 문경새재 박달나무/다다미 방망이로 다나간다라고 씌어있다. ‘다듬이다다미로 읽게 하고, ‘きぬた(기누타)’라는 일본어 다듬이돌로 번역하고 있다.

 

문경새재를 일본어로 문경조상(鳥峠)’이라고 기록했다. 조령(鳥嶺)이나 조상(鳥峠)이나 새재라는 뜻은 같지만 지금 널리 부르는 조령(鳥嶺)과 달리 불렀음이 특이하다.

 

이 엽서에는 기와집 마당에서 여인 둘이 널을 뛰고 있으며, 아이 셋이 마루에 걸터앉아 구경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담고, 이 같은 내용의 가사를 실었다.

 

7번 엽서는 두 여인이 마루에서 다듬이돌 양쪽에 앉아 다듬이질을 하고 있고, 그 중간에 아이 한 명이 앉아 구경하는 사진을 담았고, 오른쪽에 다다미 방망이 팔자가 좋아/큰애기 손목에 다 쥐에네라고 쓰고, ‘다쥐에네きぬた() うつ()’ 다듬이질 하다로 번역하고 있다.

 

이 엽서를 감정한 아리랑학회 기미양 이사는 "칼라형, 흑백형, 사진 실체형 등 다양한 일제 엽서가 있다는 것이 밝혀지고, 40년대 들어서 일본 군인들의 위문품으로 유통되었다는 점에서 연구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송옥자 전승자는 "문경새재가 아리랑고개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자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욕심을 내서 모았다.”, "기회가 되면 복사본을 만들어 연구 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했다.(문경매일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