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산국악당 ‘요즘 관객’에 대한 난상토론

김호규 0 129 11.11 12:10

[두 번째 국악방담 : 국악, 관객, 남다른 출구 SNS] 개최

요즘 관객

, 국악, SNS를 테마로하는 자유로운 토론회

 

서울남산국악당(총감독 윤성진)은 요즘 관객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나누는 토론회 [국악방담 : 국악, 관객, 남다른 출구 SNS]를 개최한다.

 

오는 16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서울남산국악당 연습실에서 진행되는 [국악방담: 국악, 관객, 남다른 출구 SNS]는 해결되지 않는 국악계의 영원한 숙제 관객개발을 중심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서울남산국악당은 최근 2~3년간 다양한 전통기반의 창제작 공연을 통해 기획프로그램의 업그레이드에 성공했다는 업계 평가에 비해, 이를 널리 알리고, 관객층을 확대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에 최근 홍보마케팅 채널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SNS 상에서 시도되어 성과를 내고 있는 새로운 문화콘텐츠들의 사례를 전문가들과 함께 살펴보고, 신진 국악인들과 함께 국악계와 서울남산국악당이 도전해야 하는 SNS 홍보마케팅에 대해 난상 토론을 하고자 한다.

 

SNS기반 문화기획자, 클래식콘텐츠제작자, 음악평론가, 신진국악인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는 국악과 요즘 관객

 

[국악방담: 국악, 관객, 남다른 출구_SNS]는 클래식과 국악의 경계없이 다양한 공연예술현장에서 비평과 저술, 자문역할을 하고 있는 음악평론가 송현민이 모더레이터를 맡고, 지난해부터 한국의 젊은 클래식 연주자들을 위한 YOUTUBE 채널 유명하면 못나오는 쇼기획, 진행하고 있는 클래식기획사 스테이지원, 디지털클래식 박진학 대표, 전 카카오임팩트 매니저이자 SNS를 통해 새로운 문화컨텐츠를 수차례 성공시킨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경영학과 백영선 겸임교수, 최근 3년간 국내외에서 가장 두드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신진국악그룹 헤이스트링의 김지효, 박지현, 오지현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다양한 입장에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음악평론가 송현민은 관객은 예술가보다 더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눈높이도 한없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우리는 예술가의 고집을 고수해야 할지, 관객의 진화를 따라가야 할지 고민 중이다. 우리는 국악의 대중화라는 슬로건보다 국악의 관객화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우리가 알지 못하던 관객들의 욕망, 눈높이, 소비심리를 읽어내야 한다. 정답까지는 아니어도, 지금의 해답은 관객이 갖고 있다.” 라며, 특히 SNS에 대해서는 공연장을 벗어난 새로운 플랫폼과 발표장이 작품의 형식과 내용에 상상력을 더하는 시대가 왔다. 안부와 근황을 묻던 SNS 라는 시공간은 이제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새로운 예술을 낳는 창조적 광장이 되고 있는 셈이다. 이제 이러한 광장 사용법과 활용법을 공유하고, 자신의 작품에 어떻게 녹여 넣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 라며 이번 토론회 주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두 번째 국악방담 상세내용은 서울남산국악당 홈페이지(https://www.hanokmaeul.or.kr/)을 참고하면 된다.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사전에 온라인을 통해 참가신청을 하면 된다.

 

문의 서울남산국악당 (02-2261-0511)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