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기상청 제공
미 뉴저지주(州) 테너플라이 ‘한복의 날’ 선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뉴저지주(州) 테너플라이 ‘한복의 날’ 선포

해외 지자체 최초 기념일 지정
매년 10월 21일 ‘한복의 날(Korean Hanbok Day)’
청소년협의회(AAYC) 대표 '브라이언 전' 제안

image01123.png
[국악신문] 미국 뉴저지주(州) 테너플라이가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Korean Hanbok Day)로 공식 선포했다. 6일 마크 진너 테너플라이 시장이 테너플라이 시청 강당에서 열린 한복의 날 선포식에 한복 차림으로 참석해 선언문을 낭독했다.

 

미국 뉴저지주() 테너플라이가 매년 1021일을 한복의 날(Korean Hanbok Day)로 공식 선포했다. 6일 마크 진너 테너플라이 시장이 테너플라이 시청 강당에서 열린 한복의 날 선포식에 한복 차림으로 참석해 선언문을 낭독했다. 한복의 역사와 기념일 제정 이유 등을 담았다.

 

"한복의 기원은 기원전 2333년 단군이 건국한 고조선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모든 시민들이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을 함께 즐기기 바란다. 한인 사회의 힘, 한국과의 특별한 관계를 기념하기 위한 것입니다.”

 

테너플라이시는 올해부터 매년 10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게 된다. 해외 지방자치단체 최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계 학생들이 한복 차림으로 장구춤 등 전통 무용을 선보여 전통의 미를 알렸다. 선포식에는 조윤증 뉴욕한국문화원장과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이 참가, 축사를 했고, 고든 존슨 뉴저지주() 하원 의원 등 지역 정치인과 테너플라이 시민 등 1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진너 시장에게 한복의 날을 제정해 달라고 편지를 보냈던 한국계 청소년 단체인 미국아시아계청소년협의회(AAYC) '브라이언 전'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전통문화를 지키는 것은 우리의 의무라며 "미국의 다른 지자체에서도 한복의 날을 제정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