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흐림속초9.0℃
  • 흐림11.6℃
  • 구름많음철원9.5℃
  • 흐림동두천10.4℃
  • 맑음파주11.1℃
  • 흐림대관령10.1℃
  • 구름많음백령도7.2℃
  • 비북강릉9.2℃
  • 흐림강릉10.4℃
  • 흐림동해9.6℃
  • 비서울10.7℃
  • 안개인천10.4℃
  • 구름많음원주12.5℃
  • 비울릉도13.8℃
  • 비수원10.1℃
  • 맑음영월13.3℃
  • 흐림충주12.6℃
  • 흐림서산10.3℃
  • 구름조금울진14.8℃
  • 비청주11.6℃
  • 비대전11.2℃
  • 구름많음추풍령12.6℃
  • 비안동12.6℃
  • 흐림상주13.2℃
  • 흐림포항16.7℃
  • 흐림군산10.2℃
  • 구름많음대구15.3℃
  • 비전주10.6℃
  • 흐림울산16.6℃
  • 구름많음창원15.5℃
  • 비광주11.0℃
  • 구름많음부산15.3℃
  • 구름많음통영14.1℃
  • 흐림목포10.8℃
  • 흐림여수13.3℃
  • 흐림흑산도9.9℃
  • 흐림완도12.0℃
  • 흐림고창10.1℃
  • 흐림순천11.8℃
  • 비홍성(예)10.2℃
  • 흐림제주13.8℃
  • 흐림고산13.0℃
  • 흐림성산13.4℃
  • 구름많음서귀포13.4℃
  • 구름많음진주14.8℃
  • 흐림강화11.6℃
  • 구름조금양평12.1℃
  • 흐림이천11.7℃
  • 흐림인제12.1℃
  • 흐림홍천12.5℃
  • 흐림태백11.9℃
  • 맑음정선군13.6℃
  • 맑음제천12.5℃
  • 흐림보은11.3℃
  • 흐림천안11.9℃
  • 흐림보령9.6℃
  • 흐림부여10.4℃
  • 흐림금산11.4℃
  • 흐림10.9℃
  • 흐림부안10.2℃
  • 구름많음임실10.3℃
  • 흐림정읍9.9℃
  • 흐림남원11.5℃
  • 구름많음장수10.7℃
  • 흐림고창군10.0℃
  • 흐림영광군10.3℃
  • 구름많음김해시16.0℃
  • 흐림순창군11.3℃
  • 구름많음북창원16.4℃
  • 구름많음양산시16.3℃
  • 흐림보성군12.8℃
  • 흐림강진군12.1℃
  • 흐림장흥11.9℃
  • 흐림해남11.1℃
  • 흐림고흥12.2℃
  • 구름많음의령군16.3℃
  • 구름많음함양군12.8℃
  • 구름많음광양시13.0℃
  • 흐림진도군11.6℃
  • 구름조금봉화12.1℃
  • 흐림영주11.8℃
  • 흐림문경13.1℃
  • 흐림청송군14.2℃
  • 흐림영덕15.9℃
  • 흐림의성14.0℃
  • 흐림구미14.6℃
  • 흐림영천15.2℃
  • 구름많음경주시15.5℃
  • 구름조금거창13.8℃
  • 구름많음합천14.4℃
  • 흐림밀양16.0℃
  • 구름많음산청13.7℃
  • 구름많음거제14.6℃
  • 흐림남해14.4℃
기상청 제공
국립국악관현악단, '이음 음악제' 4월7일~11일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국악관현악단, '이음 음악제' 4월7일~11일 개최

NISI20210319_0000709928_web.jpg

 

국립극장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처음으로 주최하는 창작음악축제 '이음 음악제(이음제)'를 4월7일부터 11일까지 롯데콘서트홀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하늘극장에서 개최한다.

 

국립극장은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이음제는 이번 시즌을 시작으로 매해 지속가능한 우리창작음악 축제로 발전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3명의 지휘자, 22명의 작곡가, 200여 명의 연주자가 참여해 코로나19 시대 속 '회복과 상생'을 주제로 4일간의 다채로운 창작음악을 선보인다.

7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되는 관현악시리즈Ⅳ '상생의 숲' 공연은 이음제의 개막공연으로 국립국악관현악단 전단원이 참여한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추구하는 국악관현악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관현악시리즈Ⅳ '상생의 숲' ▲악기와 장르의 경계를 허무는 실내악공연 '회복의 강'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청년 연주자들의 연주로 재탄생한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레퍼토리 '2021 오케스트라 이음' ▲2020 국립극장 창작지원 공모사업 선정작 '함께 가는 길' 등으로 구성됐다.

 

전석 무료로 진행되는 '함께 가는 길'(4월11일 오후 3시,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간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한 '2020 국립극장 창작지원 공모사업' 선정작들을 초연하는 자리다. 관현악 부문에 선정된 김정희·김창환·박한규·최지운 작곡가의 국악관현악곡과 손다혜 작곡가의 가야금 협주곡, 송정 작곡가의 태평소 협주곡까지 총 6곡을 선보인다. 지휘는 차세대 지휘자로 주목받는 진솔이 맡았다.

 

이음제의 3개 유료공연('상생의 숲', '회복의 강', '2021 오케스트라 이음')을 50%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는 '이음제 패키지'도 마련했다. 패키지 티켓은 선착순으로 50세트만 판매되며, 패키지 관객에게는 별도의 기념품도 제공된다.

이번 무대에서 주목하는 공연은 11일 달오름극장에서 펼쳐지는 폐막 공연  '함께 가는 길'이다. 이 공연은 국립극장 창작지원 공모사업 선정작들을 초연하는 자리로 국립극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민간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활성화하고자 창작지원사업 '함께 가는 길'을 시행했다. 그 중 관현악 부문에 선정된 김정희·김창환·박한규·최지운 작곡가의 국악관현악곡과 손다혜 작곡가의 가야금 협주곡, 송정 작곡가의 태평소 협주곡까지 총 6곡을 선보인다.

 '함께 가는 길' 공연 관람을 원하는 관객은 24일 오후 2시부터 국립극장 누리집과 전화(02-2280-4114)를 통해 관람 신청할 수 있다.

임준희 이음제 자문위원장은 "이음 음악제는 한국 창작음악의 현재를 조명함과 동시에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을 보여주는 자리"라며 "여기에서 연주되는 작품들이 창작음악의 걸작으로 남아 후대의 새로운 창작으로 이어지는 단초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