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기상청 제공
분청사기와 백자의 아름다움이 깃든 힐링의 공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청사기와 백자의 아름다움이 깃든 힐링의 공간

국립중앙박물관 분청사기․백자실 새 단장

image0177.png
달항아리공간

 

국립중앙박물관2021218() 새롭게 조성한분청사기 백자실을 공개한다. 기존의 분청사기실과 백자실을 통합하여 조선 도자기 500여 년의 역사적 흐름을 보여주고 분청사기와 백자의 아름다움을 다양한 전시기법으로 연출한분청사기 백자실로 거듭났다.

 

조선 분청사기 백자의 역사를 통합적으로 제시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3층에 위치한분청사기 백자실<분청사기 구름 용무늬 항아리>(국보 제259)<백자 달항아리> (보물 제1437) 등 국보6점과 보물 5점 등 400여 점을 전시하여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도자기인 분청사기와 백자가 시작되고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분청사기粉靑沙器는 회청색흙으로 만든 그릇에 백토를 입힌 뒤 여러 기법으로 장식한 도자기로 고려 말 상감청자에서 유래하여 16세기 전반까지 제작되었다. 백자白磁1,300도가 넘는 고온에서 구워낸 최고급 도자로 조선 백자는 절제미와 우아한 품격을 지닌다. 조선 15세기~16세기 중엽까지 분청사기와 백자가 함께 사용되었으나 1467(세조 13) 무렵 국영 도자기 제작소인 관요官窯 체제가 확립되면서 백자가 조선에서 최고의 자기가 되었다. 이번 새 단장에서는 분청사기와 백자가 조선시대 사회경제적 변화에 따라 기형과 기법이 달라지면서 조선인의 삶이 반영되는 과정을 담고자 하였다.

 

전시 구성: 1조선의 건국과 새로운 도자 문화’, 2관요 설치 이후 조선 도자기’, 3백자로 꽃피운 도자 문화’, 4조선 백자의 대중화와 마지막 여정

 

조선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즐기는 휴식의 공간

 

새롭게 단장한 분청사기·백자실은 조선 도자기의 특징인 한국적인 자연미에 주안점을 두고, 현대인을 위한 휴식과 감상의 공간으로 디자인했다. 백자에 그림 그려진 자연의 소중한 생명들, 분청사기에 보이는 흙의 질감과 유약의 다채로운 변화 등을 전시장 곳곳에 자연스럽게 연출했으며, 전시를 감상하는 동안 누구나 마음이 저절로 편안해지는 휴식의 시간이 되도록 했다.

 

특히, 이번 새 단장에서는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도자기 중 하나인 백자 달항아리를 위한 독립 전시 공간을 만들었다. 한국미의 수호자였던 혜곡 최순우는 달항아리를 두고"원의 어진 맛은 흰 바탕색과 아울러 너무나 욕심이 없고 너무나 순정적이라 했다. 이처럼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달항아리 전시 공간에 감성 영상 2종을 함께 연출하여, 달항아리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문방구류, 생활용품, 주방용품 등 다양한 그릇들도 선보여, 조선시대 도자 공예품의 다양함을 보여주는 공간을 마련했다.

 

조선 사기장의 숨결을 담은 공간

 

이번 새 단장에서는 흙을 물로 빚어 불로 완성되는 도자기의 제작 과정을 보여주고자 했다. 기존의 휴게 공간을 조선시대 도자기 장인의 삶을 느낄 수 있는사기장의 공방공간으로 만들었다여기에는 투박하게 빚어진 사발 200여 점을 전시하여 이름 없는 조선 사기장들의 손맛을 느끼게 하고, 불에 일그러진 백자 조각과 도자기 제작 도구를 보여주어 도자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전달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이와 함께 전통을 잇는 현대 장인의 도자기 제작 영상을 상영하여 도자에 담긴 역사의 숨결을 담았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분청사기·백자실새 단장으로 조선 도자기가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 되고 휴식의 동반자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관람객들이 가장 이상적이고 예술적인 전시 공간에서 전시품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며 분청사기와 백자의 백색 향연에 만끽하기를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