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기상청 제공
무대미술 작품집 ‘민병구 무대미술’ 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대미술 작품집 ‘민병구 무대미술’ 발간

30년간 작업해온 주요 공연무대 사진으로 기록
연극계 종사자, 무대미술 지망자 참고서

민병구 무대미술_정면 표지_1권.jpg

연극이나 공연이 끝나면 버려지는 연극무대를 사진으로 기록한 민병구 무대미술이 발행되었다. 도서출판 컬처플러스가 30년간의 공연무대를 기록한 기록물이다.

 

1, 2권 양장제본으로 제작된 이 책은 무대미술가인 민병구 중부무대미술연구소장이 1990년부터 2020년까지 제작했던 무대사진들로 꽉 차 있다. 1권에는 극단 상당극회의 품바’(이창구 연출,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를 시작으로 1990년부터 2012년까지의 90여 연극작품이 담겼다. 2권에는 2012년부터 2020년까지의 연극, 무용, 이벤트(행사) 70여 개 작품이 소개되어 있다.

 

국내의 내로라하는 연극, 뮤지컬, 행사 등의 무대미술 사진과 함께 연필로 그린 무대 스케치, 무대 평면도가 들어있다. 권말에 실린 작가연보와 <고마운 분들과 함께>라는 챕터에서는 저자가 국가무형문화재 92호 태평무 예능보유자 박재희 교수를 비롯 배우 이순재·전무송·최종원·윤석화 씨 등과 찍은 사진이 보인다. 또한 1997년 충북연극협회 <역마살>, 1999년 극단 청년극장 <산불>, 1999년 극단 청사 그것은 목탁 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등의 공연에 참가했던 배우와 스태프들의 단체 사진도 들어있어 마치 옛 앨범을 들춰볼 때의 느낌처럼 추억을 돋게 한다.

 

연극을 형성하는 두 가지의 요소는 연기무대. 연기와 무대는 동등한 가치에서 일체를 이룬다. 미국의 무대장치가·연출가인 로버트 에드먼드 존스는 "배우는 무대장치를 배경으로 하여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무대장치 속에서 연기한다라며 무대예술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무대예술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고는 말하지만 그 가치를 존중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무대미술을 주제로 한 국내 도서 발간 종수가 다섯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로 적다는 사실이 이를 대변해 준다. 더욱이 공연이 끝나면 무대장치와 자료들이 버려져 무대미술의 노하우가 후대들에게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이런 점에서 <민병구 무대미술>은 한 무대미술가의 개인 도록이라는 사실을 넘어 한국 무대미술의 기록물로도 가치가 높다.

 

화면 캡처 2021-01-12 003833.jpg

 

무대미술을 공부하는 대학생이나 연극 무대를 꿈꾸는 청소년 등 후학들에게, 그리고 현장에서 멋있고 개성 있는 무대미술을 고민하는 연극인들에게 무대미술 참고도서추억 앨범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엉이 작가로도 알려져 있는 저자는 한국화가이자 시집 고무신놀이를 펴낸 시인이다. "무대미술은 작화와 제작인데 이 두 가지를 다 가진 작가가 민병구다라고 고() 이창구 청주대 연극영화과 교수가 말했듯이 그는 오늘날 한국을 대표하는 무대미술가 중 한 사람이다. 민병구 작가는 현재 중부무대미술연구소 대표로 재직하며 무대미술의 연구와 발전에 심혈을 쏟고 있다. 이 책은 연극 무대 작업을 하는 이들에게 필수적인 참고자료가 될 듯하다.

 

박종관(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은 "진부하고 상투적인 무대가 아니라 대담한 선택적인 수정 사실주의(modified realism)의 기법을 능란하게 구사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충청도적 작가정신의 소유자라며 "민병구는 우리나라 무대미술의 명인이 되어있고 그가 창작한 무대미술 작품은 교과서에 실리게 되었다. 무엇보다도 짙은 충청도 사투리에 좀처럼 지치지 않는 특유의 뚝심과 믿음을 연극에, 세상에 구축해 놓기도 하였다.”라고 했다.

 

각 권 표지 4P+본문 352p, A4 변형판형((231mm×288mm), 올컬러, 양장제본 권당 75,000

 

저자 민병구

1989~현재중부무대미술연구소 대표

2010~2017년 한남대학교 사회문화대학원 출강 (무대기술)

시집 고무신놀이(2015, 예술가의 숲)

충남연극제 무대예술상 (충남연극협회)

충북연극제 특별상-무대예술상 (충북연극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