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기상청 제공
가장무도, 일상을 위한 일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자료

가장무도, 일상을 위한 일탈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201211_가장무도+웹플라이어_최종.jpg

 

 

역병아 물러가라! ‘탈’ 난 것, ‘탈’ 잡는 탈춤천하제일탈공작소 "가장무도 – 일상을 위한 일탈"

2020 서울남산국악당 우수공연공동기획

역병아 물러가라! ‘탈’ 난 것, ‘탈’ 잡는 탈춤!천하제일탈공작소 <가장무도 – 일상을 위한 일탈>

- 2021년 서울남산국악당에서 맞이하는 신년 기획공연

- 코로나 19로 잃어버린 일상을 위한 일탈! 탈 난 것, 탈 잡는 탈춤

- 전국 13개 지역의 탈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와 같은 공연

- 탈춤의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기원 <가장무도>

공연개요

일시: 2021년 1월 2일 오후 2시

장소: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가격: 전석 40,000원

예매: 인터파크 티켓 1544-1555│ticket.interpark.com

문의: 서울남산국악당 02-2261-0500│www.hanokmaeul.or.kr

제작: 천하제일탈공작소

주관: 천하제일탈공작소, 서울남산국악당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일상을 위한 일탈! 탈 난 것, 탈 잡는 탈춤

서울남산국악당이 오는 2021년 1월 2일 새해를 맞이하며 극장의 문을 활짝 연다. 공연장 상주단체인 천하제일탈공작소와 함께 일상의 회복을 기원하는 신명의 탈춤판 <가장무도>를 선보인다.

탈춤은 일상을 무너뜨리는 비정상적 문제를 탈춤이라는 일탈 행위로 고발하고 정화하여 온전한 일상의 회복을 꾀하고자 하는 행동이다. 또한 탈춤은 벽사의 의미로 부정한 것들을 소멸하는 의식과 함께 공동의 문제를 공론화하고 비판하여 공동체를 치유하고 회복시킨다.

<가장무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을 잃어버린 지금, 탈춤이라는 일탈을 통해 일상의 회복을 기원하고자 한다. 일상이 고될수록 일탈에서 오는 해방감은 더욱 커지는 것처럼, 모두가 지치고 힘든 현재 탈춤에서 느끼는 신명 또한 더욱 커질 것이다. 이에 신축년 새해를 맞아 부정한 역귀(疫鬼)를 소멸하는 가장 높은 신명의 판, <가장무도>를 벌려 본다!


180분 동안 한 무대에서 만나는 전국 13개 지역의 탈춤
삶의 희로애락을 신명으로 풀어내다

<가장무도>는 이북, 경기, 경남, 경북, 강원 지역까지 전국 13개의 국가지정무형문화재 탈춤을 한자리에 모았다. 180분 동안 전국 천하제일탈꾼들이 선보이는 각 지역의 탈춤을 통해 우리 땅에서 넘쳐나는 문화적 다양성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양반, 말뚝이, 할미, 문둥이, 꼽추, 옴중, 장자마리 그리고 사자 등 이름 없는 군상들이 풀어내는 저마다의 사연 속에서 삶의 애환, 절망을 신명으로 이겨내는 우리를 만날 수 있다.

탈춤의 유네스코인류무형유산 등재를 위한 기원 <가장무도>

2020년 3월, 문화재청은 전국 13개 국가지정무형문화재와 5개의 시도무형문화재로 구성 된 ‘한국의 탈춤Talchum, Mask Dance Drama in the Republic of Korea) 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목록에 신청하였고 2022년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탈춤은 무용·음악·연극의 요소가 모두 들어가 있는 종합예술이다. 또한 관객과 함께 판을 만드는 열린 구조의 예술로 공동체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소통의 문화장치이기도 하다. 탈춤이 가지는 예술성과 사회적 기능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협약의 정신에도 부합한다 할 수 있다.

서울남산국악당과 천하제일탈공작소는 탈춤의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으며, 본 <가장무도> 공연을 통해 탈춤의 예술성과 탈춤의 유네스코 등재의 필요성을 대중에게 알리고자 한다.

본 공연은 오는 2021년 1월 2일 토요일 오후 2시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문의 : 서울남산국악당 공연기획팀 02-2261-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