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기상청 제공
늦은 송별회, 그러나 따뜻한 안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은 송별회, 그러나 따뜻한 안녕!

_20201222_001942330.jpg
장남 김하늘이 부친의 해적이를 풀고있다.

종로3가 국악로, 거기서 ‘~이나 형수소리가 들리면 그건 열에 아홉은 그의 목소리다. 김호규, 국악신문 사장이다. 그런데 지금은 그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그가 우리 곁을 떠난지 1년이 지났다.

 

누구나 죽는다. 그러나, 누구나 기억되지 않는다. 누구나 기록되지도 않는다. 김호규는 기억되고, 기록으로 남는다. 국악인으로, 언론인으로, 문화운동가로.

 

풍류의 태토 정읍에서 태어났다. 설장고 명인 김병섭의 아들로 자랐다. 국악예술고등학교를 나와 장고를 멨다. 그러다 돌연 독보적인 길을 걸었다. 국악신문 편집 겸 발행인 김호규의 길이다.

 

오늘 그를 회고하고, 추모하는 모임이 있었다. ‘국악신문 창간자 김호규 1주기 추모 소상씻김이다. 진행자 진옥섭이 눈물지어 회상했다. 장남 김하늘이 꿋꿋하게 해적이를 풀었다. 마지막 편집인 겸 발행인으로 발행한 2931면 기사 주인공 임웅수가 후배로서 추모했다.

 

여건상 모임은 조촐했다. 참석한 지인들은 잔 올려 재배하며 영 이별을 고했다. 가까운 예인들은 악가무로 위로했다. 씻김 과장은 넘치도록 충분했다. 쑥물 향물 청계수로 씻겨서 넋풀어 넋올리고 길닦음으로 배송했다.

 

여보게 호규, 지난 해 황망히 보낸 서운함을 오늘에서야 풀게 되었네. 우리의 따뜻한 마음 잘 받았겠지. 그랬다면 마음 놓고 가게나. 자네가 남긴 국악신문’, ‘국악 사랑잊지 않고 기리겠네.

 

내일은 국악로에 가서 내가 먼저 "김호규 사장~”하고 불러 보겠네. , 대답하지 않아도 되네. 그대 어디 있는지 아니까! "김호규 사장~”(三目 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