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구름많음속초8.6℃
  • 흐림5.5℃
  • 흐림철원4.0℃
  • 흐림동두천4.3℃
  • 흐림파주4.6℃
  • 흐림대관령4.4℃
  • 구름조금백령도8.2℃
  • 구름많음북강릉8.9℃
  • 흐림강릉9.9℃
  • 흐림동해9.2℃
  • 흐림서울5.9℃
  • 흐림인천6.0℃
  • 흐림원주7.7℃
  • 흐림울릉도10.4℃
  • 구름조금수원8.1℃
  • 흐림영월8.3℃
  • 흐림충주7.0℃
  • 구름많음서산8.4℃
  • 흐림울진10.8℃
  • 구름많음청주8.5℃
  • 구름많음대전9.5℃
  • 구름많음추풍령9.0℃
  • 흐림안동8.1℃
  • 흐림상주9.1℃
  • 구름조금포항12.7℃
  • 맑음군산10.3℃
  • 맑음대구12.1℃
  • 맑음전주9.5℃
  • 구름조금울산14.2℃
  • 맑음창원12.5℃
  • 맑음광주11.8℃
  • 맑음부산15.6℃
  • 맑음통영13.2℃
  • 맑음목포10.0℃
  • 맑음여수13.1℃
  • 구름조금흑산도11.0℃
  • 맑음완도12.3℃
  • 맑음고창10.3℃
  • 맑음순천11.5℃
  • 구름많음홍성(예)8.6℃
  • 맑음제주12.2℃
  • 맑음고산11.2℃
  • 구름조금성산11.9℃
  • 구름조금서귀포14.5℃
  • 구름조금진주13.3℃
  • 흐림강화5.7℃
  • 흐림양평8.2℃
  • 흐림이천8.1℃
  • 흐림인제6.1℃
  • 흐림홍천6.5℃
  • 흐림태백7.4℃
  • 흐림정선군8.3℃
  • 흐림제천7.3℃
  • 흐림보은9.3℃
  • 구름많음천안8.8℃
  • 구름많음보령14.2℃
  • 구름많음부여10.6℃
  • 구름많음금산10.4℃
  • 흐림9.0℃
  • 맑음부안9.6℃
  • 구름많음임실9.7℃
  • 맑음정읍8.9℃
  • 구름조금남원11.5℃
  • 구름조금장수9.4℃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8℃
  • 맑음김해시14.1℃
  • 구름조금순창군10.6℃
  • 맑음북창원14.1℃
  • 맑음양산시14.4℃
  • 맑음보성군13.9℃
  • 맑음강진군12.5℃
  • 구름조금장흥12.2℃
  • 맑음해남11.2℃
  • 맑음고흥12.6℃
  • 구름조금의령군13.3℃
  • 구름조금함양군13.2℃
  • 맑음광양시13.5℃
  • 맑음진도군10.5℃
  • 흐림봉화9.2℃
  • 흐림영주8.7℃
  • 흐림문경9.0℃
  • 흐림청송군9.3℃
  • 구름많음영덕11.4℃
  • 흐림의성9.8℃
  • 흐림구미11.1℃
  • 구름많음영천11.7℃
  • 구름조금경주시13.0℃
  • 구름조금거창12.4℃
  • 구름많음합천12.7℃
  • 구름조금밀양13.4℃
  • 구름많음산청12.5℃
  • 맑음거제11.8℃
  • 맑음남해11.8℃
기상청 제공
[전문가들이 바라본 전주세계소리축제] KBS 한국인의 노래 앵콜 로드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이 바라본 전주세계소리축제] KBS 한국인의 노래 앵콜 로드쇼

2020년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온라인으로 옮겨갔다. 이미 많은 공연과 축제들이 취소된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전주의 가을 하늘 아래서 마주했을 공연을 컴퓨터 모니터와 스피커로 만날 때, 야외에서 즐겼던 전주세계소리축제를 그리워하지 않을 도리가 없었다. 그럼에도 축제를 이어가기 위해 애쓴 스태프들 덕분에 공연은 녹화공연을 편집해 보여주는 것처럼 자연스러웠다. 영상은 현장에 있는 듯 가까웠고, 사운드는 생생했다.

올 6월 26일부터 8월 21일까지 KBS1에서 방송한 <한국인의 노래>는 9번의 방송을 통해, 음악을 버리지 않은 보통사람의 삶과 꿈을 보여주었다. <한국인의 노래>는 충분히 많은 전문가들 틈바구니에서 삶에 깃든 음악과 음악에 스민 삶으로 카메라와 마이크를 옮겼다. 모든 출연자들이 비전업/아마츄어 음악인들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그들이 언제 음악을 만나고, 어떻게 음악에 사로잡혔는지 보여주고, 삶에 밀려 음악과 거리를 둔 채 살아가면서도 음악을 놓을 수 없는 진심을 토로할 때, <한국인의 노래>는 음악의 보편성과 힘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로 빛났다. 사실 음악조차 자신이 누군가의 삶에 이렇게 깊숙이 뿌리내릴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한국인의 노래>는 음악이 필연이 되어버린 이들의 목소리를 빌어 음악의 의미와 가치를 묻고 답했다. 전업 뮤지션이거나 전업 뮤지션에 육박하는 실력을 갖춘 이들의 솜씨는 이미 수준급이었다. 게다가 진심을 다한 노래가 마음을 흔들지 않을 리 없었다.

2020년 전주세계소리축제 무대에서 를 올린 것도 음악의 가치와 매력을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리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김준수, 김은혜, 윤준, 임수현, 손세운, 김도연, 임철호, 정보권으로 이어진 출연진들은 두 곡의 노래만 불렀지만, 프로그램을 본 이들은 노래에 배어 있는 열정을 알고 있었다. 프로그램의 음악감독으로 함께 한 뮤지션 하광훈 역시 그들의 마음을 알고 있었기에 모든 이들을 따뜻하게 맞고 다정하게 소개했다. ‘돌고 돌아 가는 길’로 시작한 공연이 ‘신라의 달밤’으로 이어지는 동안 16곡의 노래는 대부분 잘 알려진 한국인의 노래였다. 사실 출연진에 따라 노래의 완급과 소화력에서 차이가 나는 건 어쩔 수 없었다. 하지만 이 공연은 누가 더 잘하는지 겨루는 장이 아니었다. 자신의 삶만큼 노래하면 족했다.

음악의 빈 틈은 하광훈이 이끄는 밴드가 채웠다. 하광훈은 특유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터치로 군더더기 없고 트렌디한 사운드를 결합시켰다. 다만 또 다른 기회가 있다면 더 다양한 한국인들의 노래를 들을 수 있어도 좋지 않을까. 이제는 토종 한국인만 한국인이 아니고, 한국인의 노래가 트로트와 성인 가요, 전통음악만은 아닐 테니까. 그때는 진행자가 젊은 출연진에게 은근하게 말을 놓지 않기를 기대해본다.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