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맑음속초8.3℃
  • 구름많음6.1℃
  • 구름조금철원4.7℃
  • 구름많음동두천5.8℃
  • 흐림파주5.6℃
  • 맑음대관령1.2℃
  • 흐림백령도9.8℃
  • 맑음북강릉7.3℃
  • 맑음강릉9.3℃
  • 맑음동해9.6℃
  • 흐림서울8.4℃
  • 맑음인천8.4℃
  • 구름많음원주7.5℃
  • 맑음울릉도8.6℃
  • 구름많음수원8.7℃
  • 구름조금영월7.4℃
  • 구름조금충주7.2℃
  • 맑음서산9.0℃
  • 맑음울진10.2℃
  • 맑음청주9.7℃
  • 맑음대전9.6℃
  • 맑음추풍령7.9℃
  • 맑음안동8.6℃
  • 맑음상주9.1℃
  • 맑음포항12.1℃
  • 맑음군산10.8℃
  • 맑음대구11.1℃
  • 맑음전주10.2℃
  • 맑음울산11.3℃
  • 맑음창원11.2℃
  • 맑음광주10.7℃
  • 맑음부산12.9℃
  • 맑음통영12.7℃
  • 구름조금목포10.6℃
  • 맑음여수12.8℃
  • 구름많음흑산도10.1℃
  • 맑음완도12.4℃
  • 맑음고창9.5℃
  • 맑음순천10.4℃
  • 맑음홍성(예)9.6℃
  • 맑음제주12.3℃
  • 맑음고산11.8℃
  • 구름조금성산11.8℃
  • 맑음서귀포16.4℃
  • 맑음진주12.6℃
  • 구름많음강화6.7℃
  • 구름많음양평8.6℃
  • 구름많음이천7.3℃
  • 구름조금인제6.1℃
  • 구름많음홍천7.2℃
  • 맑음태백4.0℃
  • 구름많음정선군5.9℃
  • 구름조금제천6.4℃
  • 맑음보은7.9℃
  • 맑음천안8.8℃
  • 구름조금보령9.4℃
  • 맑음부여10.3℃
  • 맑음금산9.0℃
  • 맑음9.0℃
  • 구름조금부안10.2℃
  • 맑음임실8.5℃
  • 맑음정읍9.4℃
  • 맑음남원10.0℃
  • 맑음장수7.4℃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6℃
  • 맑음김해시12.1℃
  • 맑음순창군9.9℃
  • 맑음북창원11.9℃
  • 맑음양산시13.2℃
  • 맑음보성군12.8℃
  • 맑음강진군12.0℃
  • 맑음장흥11.6℃
  • 맑음해남11.3℃
  • 맑음고흥11.3℃
  • 맑음의령군12.0℃
  • 맑음함양군10.0℃
  • 맑음광양시12.3℃
  • 구름조금진도군11.1℃
  • 맑음봉화7.2℃
  • 구름조금영주7.4℃
  • 맑음문경8.2℃
  • 맑음청송군8.5℃
  • 맑음영덕10.0℃
  • 맑음의성9.3℃
  • 맑음구미9.9℃
  • 맑음영천10.2℃
  • 맑음경주시11.2℃
  • 맑음거창9.1℃
  • 맑음합천11.5℃
  • 맑음밀양11.7℃
  • 맑음산청10.7℃
  • 맑음거제9.9℃
  • 맑음남해9.4℃
기상청 제공
국악이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이란?

한국음악·한국전통음악·한민족음악

국악은 예로부터 전해 오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 한국음악·한국전통음악·한민족음악을 지칭한다

국악은 아악(雅樂)·당악(唐樂)·속악(俗樂)을 모두 포함하며, 일반적으로 전통음악과 최근의 한국적 창작음악까지를 포함하는 우리나라 음악이다.

고려 때 송나라에서 아악이 수입된 이후 당시의 음악은 아악과 이미 그 이전에 들어와 있던 당악 및 우리 고유의 음악인 속악 곧 향악의 세 가지로 구별되었다. 아악은 주로 제사에 쓰였고, 당악은 주로 조회(朝會)와 연향(宴饗)에 쓰였으며, 향악은 민간에서 우리말로 익히는 것 등으로 되어 있었다.

역대의 이 모든 음악은 장악원(掌樂院)이라는 음악기관에서 관장하였는데, 1908년 12월 27일 포달(布達:궁내부에서 일반에게 널리 펴 알리는 통지) 제161호로 궁내부(宮內府)의 관제가 개정, 반포될 때 장악원의 기구가 대폭 축소되어 궁내부 장례원(掌禮院)에 부속되었고, 악사(樂事)를 책임지는 상위직의 직계로 국악사장(國樂師長) 한 사람이 있었다.

이때에는 이미 양악(洋樂)의 군악대가 해산된 뒤여서 이를 그대로 궁내부에 흡수하여 각종 신식 의전과 빈객 접대에 쓰고 있었기 때문에, 그 양악대의 악장인 양악사장(洋樂師長)과 구별하기 위해 우리 전통음악을 관장하는 국악사장이라는 명칭이 사용되었다. 비록 직명에서이지만 국악이라는 이름이 공공연하게 사용된 것은 이 때가 처음이다.

광복 직후 재야의 국악인들은 이전의 아악사장(雅樂師長) 함화진(咸和鎭)을 중심으로 대한국악원(大韓國樂院)을 결성하였다. 이 대한국악원의 명칭에서 국악이라는 말이 다시 사용되었다.

또, 1950년 1월 16일 국립국악원의 직제 공포로 구 왕궁아악부는 국립국악원으로 개칭되어 국악이라는 말이 확립되었다. 아악이라는 말은 재래의 궁정음악 일부에 국한되지만, 국악은 아악과 민간에 산재한 민속음악 일체를 포괄할 수 있다.

국악은 현재 한국전통음악(韓國傳統音樂)과 한민족음악 등 다양한 용어로도 통용되고 있는데, 그 용어들은 범위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다. 한국전통음악은 전통적으로 전승된 한국음악이며, 한민족음악은 우리민족의 생활 속에서 계승 발전된 음악을 가리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