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구름많음속초24.7℃
  • 흐림26.8℃
  • 흐림철원26.8℃
  • 구름많음동두천25.8℃
  • 흐림파주27.4℃
  • 흐림대관령23.2℃
  • 비백령도23.2℃
  • 흐림북강릉28.6℃
  • 흐림강릉28.6℃
  • 흐림동해23.5℃
  • 비서울26.2℃
  • 비인천25.7℃
  • 흐림원주26.7℃
  • 구름많음울릉도27.5℃
  • 구름많음수원28.9℃
  • 흐림영월24.2℃
  • 흐림충주27.3℃
  • 흐림서산29.0℃
  • 흐림울진22.0℃
  • 흐림청주27.6℃
  • 구름많음대전28.4℃
  • 흐림추풍령24.0℃
  • 비안동24.7℃
  • 흐림상주24.3℃
  • 구름많음포항31.3℃
  • 흐림군산30.3℃
  • 흐림대구28.4℃
  • 구름많음전주28.9℃
  • 흐림울산28.2℃
  • 흐림창원26.7℃
  • 흐림광주27.7℃
  • 흐림부산28.3℃
  • 흐림통영27.1℃
  • 구름많음목포29.6℃
  • 비여수25.5℃
  • 흐림흑산도26.0℃
  • 흐림완도26.1℃
  • 흐림고창28.7℃
  • 구름많음순천26.1℃
  • 흐림홍성(예)28.5℃
  • 비제주27.2℃
  • 흐림고산28.6℃
  • 흐림성산25.9℃
  • 비서귀포24.9℃
  • 흐림진주27.3℃
  • 구름많음강화26.6℃
  • 흐림양평26.2℃
  • 흐림이천28.5℃
  • 구름많음인제26.9℃
  • 구름많음홍천28.2℃
  • 흐림태백22.0℃
  • 흐림정선군24.5℃
  • 흐림제천25.2℃
  • 흐림보은25.5℃
  • 흐림천안25.9℃
  • 흐림보령29.2℃
  • 흐림부여28.8℃
  • 흐림금산27.1℃
  • 흐림27.4℃
  • 흐림부안29.0℃
  • 흐림임실25.0℃
  • 흐림정읍30.0℃
  • 흐림남원26.0℃
  • 흐림장수24.9℃
  • 흐림고창군29.8℃
  • 흐림영광군29.4℃
  • 흐림김해시29.3℃
  • 흐림순창군29.0℃
  • 흐림북창원31.0℃
  • 흐림양산시30.4℃
  • 흐림보성군27.8℃
  • 흐림강진군27.2℃
  • 흐림장흥26.6℃
  • 흐림해남28.6℃
  • 흐림고흥26.3℃
  • 흐림의령군27.2℃
  • 흐림함양군26.5℃
  • 흐림광양시26.2℃
  • 흐림진도군29.3℃
  • 흐림봉화22.9℃
  • 흐림영주23.6℃
  • 흐림문경24.5℃
  • 흐림청송군25.8℃
  • 흐림영덕26.8℃
  • 흐림의성25.1℃
  • 흐림구미25.1℃
  • 흐림영천28.6℃
  • 흐림경주시29.6℃
  • 구름많음거창24.7℃
  • 구름많음합천26.4℃
  • 흐림밀양29.4℃
  • 구름많음산청25.3℃
  • 흐림거제27.8℃
  • 흐림남해27.4℃
기상청 제공
부산문화재단, F1963 기획전시 「부산: 시선과 관점」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계뉴스

부산문화재단, F1963 기획전시 「부산: 시선과 관점」 개최

부산을 바라보는 각양각색의 시선과 관점에 집중 -
부산을 향한 색다른 관점을 통해 새롭고 반짝이는 부산의 모습을 기대

전시 포스터.jpg

 

부산문화재단은 81일부터 913일까지 F1963 석천홀에서 부산: 시선과 관점기획전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부산: 시선과 관점전시는 국내외 18명의 작가들이 부산을 바라보는 각양각색의 시선(視線)’에 주목하여, 그동안 주로 부각되었던 부산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작가 개개인이 부산을 바라보고 느낀 주관적이고도 고유한 관점(觀點)’에 집중하고자 한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부산에 소재한 창작공간인 홍티아트센터와 또따또가에 입주하여 활동한 경험이 있거나 현재 활동하고 있는 작가와 타 지역의 작가로 구성되어 있다. (김경태, 김경화&윤필남, 김량, 김보경, 김서량, 박한샘, 손몽주, 신준민, 오유경, 정은율, 정찬호, 조나경, 나카야마 구, 슈토 마야, 스즈키 아츠시, 야마우치 테루에, 타나카 치사토)

 

이번 전시는 찬란한 순간’, ‘노스탤지어’, ‘공생하는 거대도시’ 3개의 섹션으로 구성되며 설치, 영상, 사운드, 평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찬란한 순간에서는 부산의 지금이라고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양상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통해 반짝이는 부산의 풍경을 발견한다. 신준민 작가는 부산을 한여름 밤의 꿈같은 휴식과 축제의 공간으로 바라본다. 손몽주 작가의 ‘F’스윙이라는 대형 설치작품은 옛 고려제강 와이어 공장을 떠올리게 하는 구조물 사이로 그네를 설치하여 잠시나마 중력에 저항하는 해방감을 선사한다.

 

 노스탤지어에서는 부산을 아련한 공간으로 바라보는 시선들을 나열한다. 김량 작가는 본인이경험한 장소들을 중심으로 고향 부산의 공간성을 이야기한다. 작가는 스스로를 탈영토적인 정체성으로 파악하며, 부산의 공간적 변이를 관찰하는 영상과 함께 관객 참여 작업을 선보인다.

 

 공생하는 거대도시에서는 도시 속에서 다양한 삶의 방식이 공생하며 이루어 내는 새로운 풍경을 이야기한다. 오유경 작가는 부산이라는 도시를 바라보는 고유한 시선을 작품에 담아낸다. 중첩, 적층, 접힌 상태에서 펼쳐짐 등의 방식으로 작품을 설치하고 결합하면서 작품 속에 삶의 경험과 시공간의 변화를 나타내고자 하였다.

 

 5명의 해외작가들이 외국인의 시선으로 부산을 바라보고 표현한 작품들도 선보인다. 이들은 부산과 큐슈를 중심으로 10년간 문화교류를 해 온 <왔다갔다 아트 페스티벌>에 꾸준히 참여한 작가들이다. 부산의 안과 밖에서 바라본 작가들의 예술적 시선과 색다른 관점을 통해 관객들이 여태껏 만나보지 못한 새롭고 반짝이는 부산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부산문화재단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실내 전시 관람 시 방문자 명단 작성,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의 방역 조치를 진행하며, 야외 공간 관람 시에도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를 위한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전시는 81()부터 913()까지 매일 10:00 ~ 18:00(17:30 입장마감) 동안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