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0.0℃
  • 구름많음백령도22.6℃
  • 구름많음북강릉18.7℃
  • 구름많음서울24.6℃
  • 구름많음인천25.4℃
  • 박무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25.4℃
  • 흐림청주26.1℃
  • 구름조금대전25.9℃
  • 구름많음안동24.1℃
  • 흐림포항20.3℃
  • 흐림대구21.9℃
  • 흐림전주24.3℃
  • 흐림울산20.8℃
  • 흐림창원21.0℃
  • 구름많음광주24.8℃
  • 흐림부산20.8℃
  • 구름많음목포22.7℃
  • 흐림여수21.4℃
  • 구름많음흑산도20.0℃
  • 구름많음홍성(예)25.1℃
  • 흐림제주23.2℃
  • 비서귀포22.7℃
기상청 제공
아리랑 관련 사항 청와대 건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아리랑 관련 사항 청와대 건의

진도.jpg
[국악신문]사단법인 진도아리랑보존회 박병훈 이사장,2019년 11월 진도아리랑답사자들에게 진도아리랑에 대해 설명하고있다.

 

 6월 22일 박병훈 전 진도문화원장은 청와대에 아리랑의 어원, 성격 등에 대하여 건의했다. A4용지 3쪽 분량의 대통령님께 올리는 건의서에 의하면 국가적 축제에서 애상적인 내용이 쓰이는 것은 지양되어야 한다라고 건의했다.

 

문건에는 한스런 곡조의 이별의 노래라는 성격이 고착된 것은 영화<아리랑> 주제가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고 그 사설 7편을 제시했다. 이어 어원에서도 이별을 뜻하는 我難離說7종의 설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만가(輓歌), 상여소리기원설 등에 의해 형성된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 실례를 옛날 전념병 예방 때부터 부적에 쓰여져 있기도 하다고 했다.

 

이런 이유로 1964년부터 남북단일팀 단가로도 불리고, 광화문광장의 아리랑페스티벌이나 백두산에서 남북정상이 함께 하는 아리랑 합창 등에서 애상적이고, 한스런 곡조와 사설이 불리는 것은 마땅하지 않다며 유념해 달라는 청원이다.

 

박병훈 전 진도문화원장은 현재 ()진도아리랑보존회 회장으로 2019년 제1아리랑코리아대상 수상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