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0.0℃
  • 구름많음백령도22.6℃
  • 구름많음북강릉18.7℃
  • 구름많음서울24.6℃
  • 구름많음인천25.4℃
  • 박무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25.4℃
  • 흐림청주26.1℃
  • 구름조금대전25.9℃
  • 구름많음안동24.1℃
  • 흐림포항20.3℃
  • 흐림대구21.9℃
  • 흐림전주24.3℃
  • 흐림울산20.8℃
  • 흐림창원21.0℃
  • 구름많음광주24.8℃
  • 흐림부산20.8℃
  • 구름많음목포22.7℃
  • 흐림여수21.4℃
  • 구름많음흑산도20.0℃
  • 구름많음홍성(예)25.1℃
  • 흐림제주23.2℃
  • 비서귀포22.7℃
기상청 제공
Musical performances to watch in Seoul despite the pandemic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계뉴스

Musical performances to watch in Seoul despite the pandemic


19015386-18.jpg

 

          Musical performances to watch in Seoul despite the pandemic. 


Korea is probably one of the few countries in the world where pandemic didn’t completely block cultural life. Certainly, there are restrictions and measures to be taken by both organizers and the audience, but there are still some performances to enjoy in Seoul.

Sejong Center, National Theater of Korea and Seoul Arts Center are offering a wide range of domestic concerts and recitals. 

Alongside with the wide range of national performances, Seoul Arts Center has announced Saint Petersburg Ballet Theater’s La Bayadere and Swan Lake to be performed November, 11-12 and 14-15, respectively.

As far as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performances go, National Gugak Center (NGC) cancelled their Saturdays Gugak concerts and Dadam performances, and delayed the Wednesdays Korean Traditional Dance performances. Despite this, NGC launched online performances of Journey to the Music of Joseon and Cheong-Choon, Cheong-eo-ram that can be watched for free on NGC YouTube and NaverTV channels.

When it comes to foreign musical performances, things are a lot more complicated due to the worldwide quarantine measures. 

All foreign performances at Sejong Center have been put on hold until further notice. Despite the hopes for 2020 to become a festive year marking such events, like the 70th Anniversary of Spain and Korea Diplomatic Relations and 30th Anniversary of Korea-Russia Diplomatic Relations, all foreign musical events have been cancelled due to the COVID-19 outbreak. The National Theater of Korea, which is also celebrating its 70th Anniversary since its establishment in 1950, has cancelled all the foreign performances in the near future. Even the 2020 Korean Traditional Music Class for Foreigners at the National Gugak Center has been cancelled.

The only foreign show to be currently watched in Seoul and later in Daegu, is the original Phantom of the Opera musical. It came back to Korea after a 7 year break and is now playing at the Blue Square Theater until August, 7th. Andrew Lloyd Webber proudly announced that it is the only major show playing anywhere on the planet right now. 

Taking place of all the cultural events in Korea at the moment became possible thanks to the country’s advanced measures of handling the COVID-19 situation on the national level, giving people the opportunity to enjoy theatrical and musical performances even during the pandemic.  


Sources: 

National Gugak Center

Sejong Center

National Theater of Korea

Seoul Arts Center

Daily Mail


  코로나19 전염성에도 불구하고 서울에서 볼 수있는 뮤지컬 공연.


  한국은 아마도 전염병이 문화 생활을 완전히 막지 못한 세계에서 몇 안되는 국가 중 하나 일 것입니다. 확실히, 주최자와 청중 모두가 취해야 할 제한과 조치가 있지만 서울에서 여전히 즐길 수있는 공연이 있다.

국립 중앙 극장 세종 센터와 예술의 전당은 다양한 국내 콘서트와 리사이틀을 제공한다.

다양한 예술 공연과 함께 예술의 전당은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극장의 라바 야 데르와 스완 레이크가 각각 11 월 11 일, 11-12 일, 14-15 일에 공연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국립 국악원 (NGC)은 한국 전통 음악 공연이 진행되는 한 토요일 구국 콘서트와 다담 공연을 취소하고 수요일 한국 전통 무용 공연을 연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NGC는 NGC YouTube 및 NaverTV 채널에서 무료로 시청할 수있는 조선 음악과 청어람 청춘에 대한 여정의 온라인 공연을 시작한다.

 

 외국 음악 공연의 경우 전 세계 검역 조치로 인해 상황이 훨씬 더 복잡합니다. 세종 센터의 모든 해외 공연은 추후 공지가있을 때까지 보류되었습니다. 스페인과 한국 외교 관계 70 주년과 한 · 러 외교 관계 30 주년 등 2020 년이 축제의 해가 될 것이라는 희망에도 불구하고, 모든 외국 음악 행사는 COVID-19 발발로 인해 취소되었습니다. 1950 년 창립 이래 70 주년을 맞이한 국립 극장은 가장 가까운 미래에 모든 해외 공연을 취소했다. 국립 국악원 외국인을위한 2020 한국 전통 음악 수업도 취소되었다.

현재 서울과 그 이후 대구에서 볼 수있는 유일한 외국 쇼는 오페라 뮤지컬의 유령입니다. 7 년의 휴식 끝에 한국으로 돌아 왔으며 현재는 8 월 7 일까지 블루 스퀘어 극장에서 연주되고있다. Andrew Lloyd Webber는 현재 전세계 어디에서나 유일하게 열리는 주요 쇼라고 자랑스럽게 발표했다.

  국가 차원의 COVID-19 상황을 다루는 국가의 선진 조치 덕분에 현재 한국의 모든 문화 행사를 개최 할 수있게되었으며, 사람들은 대유행 중에도 사람들이 연극 및 음악 공연을 즐길 수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