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속초12.4℃
  • 맑음13.5℃
  • 맑음철원12.9℃
  • 맑음동두천13.1℃
  • 맑음파주13.1℃
  • 맑음대관령11.0℃
  • 구름조금백령도12.7℃
  • 맑음북강릉11.9℃
  • 맑음강릉14.5℃
  • 맑음동해13.5℃
  • 맑음서울14.4℃
  • 구름조금인천14.1℃
  • 구름조금원주15.8℃
  • 구름조금울릉도13.9℃
  • 맑음수원14.7℃
  • 구름조금영월15.3℃
  • 맑음충주14.8℃
  • 맑음서산12.1℃
  • 맑음울진14.7℃
  • 맑음청주14.9℃
  • 맑음대전14.7℃
  • 맑음추풍령15.3℃
  • 맑음안동16.4℃
  • 맑음상주16.3℃
  • 맑음포항19.3℃
  • 맑음군산14.5℃
  • 맑음대구18.3℃
  • 맑음전주15.6℃
  • 맑음울산17.8℃
  • 연무창원15.6℃
  • 맑음광주16.2℃
  • 맑음부산17.6℃
  • 구름조금통영16.8℃
  • 맑음목포14.4℃
  • 연무여수17.5℃
  • 구름조금흑산도14.6℃
  • 맑음완도15.6℃
  • 맑음고창13.6℃
  • 구름조금순천16.7℃
  • 맑음홍성(예)13.3℃
  • 박무제주17.5℃
  • 구름조금고산17.3℃
  • 흐림성산17.5℃
  • 구름많음서귀포19.7℃
  • 맑음진주13.9℃
  • 맑음강화11.3℃
  • 맑음양평14.9℃
  • 구름많음이천14.9℃
  • 맑음인제11.8℃
  • 맑음홍천14.4℃
  • 맑음태백11.5℃
  • 맑음정선군14.0℃
  • 구름조금제천11.7℃
  • 맑음보은13.6℃
  • 맑음천안13.3℃
  • 맑음보령13.2℃
  • 맑음부여14.9℃
  • 맑음금산14.5℃
  • 맑음14.2℃
  • 맑음부안14.3℃
  • 맑음임실14.3℃
  • 맑음정읍13.6℃
  • 맑음남원15.5℃
  • 맑음장수12.5℃
  • 맑음고창군12.7℃
  • 맑음영광군13.7℃
  • 구름조금김해시17.5℃
  • 맑음순창군15.6℃
  • 구름조금북창원17.0℃
  • 맑음양산시17.0℃
  • 구름조금보성군17.5℃
  • 맑음강진군16.0℃
  • 구름조금장흥15.3℃
  • 맑음해남14.7℃
  • 맑음고흥15.6℃
  • 맑음의령군14.1℃
  • 맑음함양군16.3℃
  • 구름조금광양시16.7℃
  • 맑음진도군15.1℃
  • 구름조금봉화11.7℃
  • 맑음영주13.5℃
  • 맑음문경15.5℃
  • 맑음청송군13.3℃
  • 구름많음영덕14.9℃
  • 맑음의성15.6℃
  • 맑음구미16.9℃
  • 맑음영천16.9℃
  • 맑음경주시14.5℃
  • 구름조금거창13.3℃
  • 구름조금합천14.8℃
  • 맑음밀양15.6℃
  • 구름조금산청16.2℃
  • 구름많음거제15.7℃
  • 구름많음남해14.2℃
기상청 제공
하늘도움, 관객도움, ‘아리랑고개 함께 넘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축제

하늘도움, 관객도움, ‘아리랑고개 함께 넘었다’

제13회 문경새재아리랑제 성료
70여명 출연, 대형 지역행사, 안전 최선
주최측 제작팀 이중 방역 체크

축사.jpg
[문경=국악신문] 문경시가 주최하고 문경문화원과 아리랑연합회가 공동주관한 제13회 문경새재아리랑제가 13일 경북 문경시 문경새재도립공원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되었다. 축사를 하는 고윤환 문경시장

 

 '고개를 넘는다'는 노랫말이 '고난을 극복한다'라는 의미임을 되살려 '아리랑으로 코로나 19’ 상황을 이겨내자'는 취지의 문경새재아리랑제가 613일 경북 문경새재도립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렸다. 올해로 13 회째를 맞은 이번 새재아리랑 축제는 코로나19’로 실내 집회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첫 야외형 공연으로 치러졌다.

 

이날 행사는 아리랑 전문가 김연갑 아리랑학교교장과 문경 초등학교 2학년생인 김규랑 양의 공동사회로 새재를 찾은 관람객 수백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후 355분부터 두 시간 동안 진행됐다.

 

주최 측은 아리랑을 최초로 서양식 악보로 채보한 호머 헐버트(Homer Hulbert)박사에게 헌정하는 '헐버트 아리랑' 합창을 시작으로, '삼대목' 고유제, 땅밟기 플래시 몹 등 식전행사를 비롯해 본행사를 '맞이', '함께', '보냄' 3개의 무대로 나누어 모두 4개의 소주제로 진행함으로써 관객의 집중력을 높였다.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회장 송옥자) 와 통일앙상블(음악감독 윤은화), 주흘무용단(단장 황금순) 그리고 문경문화원 풍물단(단장 함수호) 등이 펼친 다채로운 공연은 관객들을 고양시켰다. 특히 올해는 국내에서 유학중인 일본 중국 베트남 등의 예술인들이 동참해 자리를 빛냈다. 초대가수인 '청년가객' 조명섭이 '추풍령 고개''울고 넘는 박달재' 등 고개를 소재로 한 가요로 축하무대를 가졌고, '피날레 가수' 지현이 '아름다운 강산'을 불러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

 

이날 축제는 통일앙상블이 공연한 '문경아리랑 판타지'에 이어 전 출연진의 아리랑 합창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경창대회.JPG
[국악신문] 문경새재아리랑시민경창대회

 

 가사짓기기와 경창대회도 병행농바우 합창단 장원


한편 공연과 병행한 문경아리랑 경창과 가사짓기 대회는 농암면 농바우 합창단과 윤대순 씨가 각각 장원을 차지했다.

 

문경문화원(원장 현한근)이 지난 13년 간 주관해 온 새재아리랑 축제는 그동안 노랫말에 등장하는 아리랑 고개가 문경새재임을 확인함으로써 새재아리랑의 역사적 위상을 계승하고, 문경인들의 공동체성을 강화하는 데 주안점을 두어왔다. 주최 측은 새재아리랑이 "토속 아라리를 보편적 아리랑으로 변혁시켰을 뿐 아니라, 이를 민족의 발자취를 따라 나라 안팎으로 확산하는 데 기여해왔다.”라고 했다.

 

주최 측은 이 축제를 매개로 "산과 고개의 정서를 공유하는 동북아시아 한자권(漢字圈) 예술인이 아리랑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라고 자부했다. 올해 문경새재아리랑제는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해 함께 모여 춤과 노래로 액을 풀어냈던 고대의 영고동맹무천유습 재현 의례를 현대화 해 코로나 19’로 지친 국민의 피로감을 해소한다는 소임을 담음으로써 축제의 의의를 더했다.

 

인사말에서 고윤환 문경시장은 "문경을 고난과 역경 극복의 새로운 전환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며, 그 노력의 일환으로 "문경 단산 일대에 아리랑의 모든 것을 담아낼 '아리랑 기념관'을 금년 내 착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이자 의원은 "역사 속에서 사라진 신라의 민요집 삼대목(三代目)을 재현한 서예로 담은 아리랑 1만 수를 만나 순수 한글로 편찬한 곳이 문경시임을 알리고 싶다.”라고 자부했다.

 

김인호 문경시의회 의장은 "문경새재 박달나무 홍두깨 방망이로 다나간다.”와 "할미성 꼭대기에 진을 치고 왜병정 오기를 기다린다.” 등을 거론하며 아리랑의 역사를 기술한 최초의 기록에 문경새재가 등장함을 강조했다.

문경문화원과 문경시는 이번 문경새재아리랑제를 통해 "타지역 아리랑 관련 행사와 변별력을 보였다.” "전형적인 아리랑 축제로 확립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아리랑 도시로서의 문경의 인지도를 높여 관광자원 다변화를 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다.”고 축제의 성과를 표현했다객석을 지킨 서울에서 온 한 전문가는 "옥에 티도 보였으나 주제에 동의해 의미있게 보았다.”고 평했다. 이 평가는 많은 출연진과 다국어 통역의 곤란으로 진행이 다소 거칠었음을 지적한 것으로 야외공연과 짜여진 시간에 마쳐야 하는 생중계의 한계도 겹친듯하다.

  

그럼에도 이번 행사의 성과로 꼽을 수 있는 것은 유튜브 채널(문경시/국악신문TV)에 의한 실시간 중계방송 사실이다. 여러 기술적 어려움에도 성공적이었다. 다른 지역 대형행사에 벤치마킹이 될 가능성이 보였다. 

문경: 안상윤 편집위원